Trip2010.08.05 22:25

서울에는 가볼곳도 많고 공원도 많다.
사진을 찍겠다는 명목하에 여러군데를 다니곤 했었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보라매 공원은 아직 카메라를 들고 가진 않았지만...

가서 사진을 찍은 곳들을 몇개 소개할까 하는데
(남산 산책로는 꽃구경 간 사진에 잠시 나온 바 있다.)

그중에서 첫번째로 소개할 곳은 공원으로 골라보았다.
서울시내 공원중에 카메라를 들고 가장 많이 방문한 선유도 공원이다.





























선유도 공원은 한강 정수장을 개조하여 만든 공원으로
덕분에 다른 공원들 처럼 너른 벌판이나 잔디밭은 없지만
독특한 구조와 재미있는 조명들이 있어서 
코스프레 동호인들이나 사진 동호인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한강 한가운데 위치한 섬 공원이고(노들섬도 오페라 하우스 만들고 공원이 되겠지...)
양화대교에 걸쳐있는 섬이다.
한강 시민 공원에서 예쁜 다리(선유교)로 건너 갈 수 있을 뿐 아니라
홍대 등지에서 놀다가 가기도 좋다.

내부에는 한강전시관 이라고 하는 박물관 비슷한 것도 있는데 그다지 볼만 한 것은 없고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터와 공연장도 있고 물론 매점(까페)도 있다.

선유도 공원을 좋아해서 봄, 여름, 가을 모두 가보았는데 겨울에는 아직 못가봤다.
언젠가 가보리라
주의할 점은 밤이되면 선유도는 커플의 천국이 되므로 솔로분들의 개인 출입은 큰 용기가 필요하다.
(일전에 밤에 홍대에서 신림까지 걸어갈 때 선유도 공원에 들렀다가 큰 좌절을 맛봤다.)

선유도 공원을 처음 알게 된 것은 드라마'네멋대로해라'를 통해서였는데
거기 나왔던 정원에 솟아있던 여러개의 시멘트 기둥들은
지금은 담쟁이로 뒤덮여있다.

공원 내에는 얕게 물이 흐르는 곳이 있어서 아이들이 놀기 좋고
뛰어노는 토끼도 볼 수 있으며 온실과 수생 식물원도 있다.

공원의 이미지는 그저 너른 풀밭에 편안하게 드러누워서 한적한 평화를 즐기는 곳이었는데
선유도 공원은 공원보다는 조금 더 재미있는 공원이다.




















































찾아가는 법

지하철 2호선 당산역 1번출구 쪽에서 버스 605, 660, 661, 5714, 6623, 6631, 6632, 6633 번이 다니고
지하철 2호선 합정역 8번출구 쪽에서 버스 602, 604, 5712, 5714, 6712, 6716 번이 선유도 앞까지 데려다 준다.

지하철 역에서 걸어가기도 거리는 조금 있지만 그리 먼 거리는 아니다
합정역 8번 출구 나와서 양화대교를 건너가다보면 중간에 입구가 있고
당산역 1번출구 나와서 양화대교를 건너가거나 한강 시민공원 양화지구에서 서쪽으로 가다보면
선유교를 만나게 되고 선유교를 건너서 들어갈 수 있다.

지하철역에서 도보로 이동하기 가장 가까운 길은 최근에 개통한 9호선 선유도 역인데
2번출구로 나와 직진하면 한강시민공원 양화지구를 만나게 되고 바로 그 즈음에 선유교도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제2동 | 선유도한강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레몬사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