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2009.03.04 16:50

3일차 여행 시작! 영덕에서 안동을 거쳐 문경새재에 올랐다.
안동은 참 물많고 아름다운 동네였는데, 너무 더워서 사진 찍고 구경할 엄두가 안났다.



점점 지쳐가는게 사진의 기울어짐으로 표현되는 때...새재 휴게소에서 한컷.
새재입구에서 올라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너무 더워서 포기하고......(짐도 많고)
이날은 중간 휴게소에서 유쾌한 상인 한분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분도 어릴적에 바이크로 여행했다고...



태안으로 넘어가는 삽교천 방조제길을 지나 삽교호 공원에 들렀다.
짠물인지 민물인지 분간도 안가고, 카메라에 먼지끼고, 공기는 구리고...



어쨌거나 낙동강 하구둑 이후로 처음보는 강 하류 방조제라...


그리고 열심히 달리고 또 달려서 도착한 정서진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
태안 살리기 행사로 무슨 아이스 쇼도 하고 있고. 여러 행사가 많았다.



일몰을 보고 들어왔는데 캠핑촌 곳곳에서 고기 구워먹는 냄새가...
저녁을 콩나물 해장국으로 대충 때우고 내일 서울가서 고기 먹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원래 하루 더 여행할랬는데 그놈의 고기때매...)



만리포 노래비. 이렇게 만리포의 밤은 저물어가고...수많은 가족단위 관광객에 좌절하면서(?)잠을 청한다.


이날은 동해안->서해안까지 하루만에 대한민국을 가로질렀다.
가장 열심히, 오래도록 달린 날이었는데
그 이유는 바람이 멈추면 땀이 줄줄 날정도로 더운 날씨였기 때문에......


4일차는 짧아서 한번에


일어나자마자 짐을 챙겨서 몽산포 해수욕장으로 갔다
스킨스쿠버 일일 체험을 하기 위해서!!
체험은 즐거웠지만 더위를 먹어서 체험 후에는 미친듯한 스피드로 서울로 올라왔다
올라오면서 먹은 편의점 팥빙수만 4~5개는 되는듯...
그리고 바로 에어컨 쐬러......

이걸로 여름휴가를 이용한 바이크 여행 끝~
그리고 나의 황제펭귄(바이크 이름)은 팔려나가고......



3일차 2008.8.5
월해->영덕->안동->문경->괴산->증평->진천->성환->삽교호->당진->서산->태안->만리포

4일차 2008.8.6
만리포->몽산포->당진->서산->수원->의왕->군포->과천->서울->과도관(에어컨 쐬러)

다른데 올린걸 퍼왔더니(트래픽이 과한곳임) 가끔씩 느릴 때가 있네요...조만간 새로 정리해서 올릴께요

Posted by 레몬사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 출근하지 않았나? 일이없는가베...

    2009.03.04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옛날 사진 정리하구나.
    나도 좀 정리를 해야할텐데. 이거 원 다 던져두고 있다.

    2009.03.05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